• 유대인박물관
  • GERMANY

유대인의 아픔, 상처를 표현한 상처입은 건물 형태의 겔러리 내에 다양한 예술 작품들을 치유 목적으로 전시하는 곳이다.

상세설명

top

갈라지고 찢어져 있는 유대인의 극한의 고통을 건축으로 잘 표현한 박물관

베를린 박물관이란?

top

세계적인 건축가 다니엘리베스킨트(DanielLibeskind)가 설계했다
이 박물관의 전신이었던 유대인 박물관은 1933년에 설립됐으나 
나치스에 의해 1938년 폐쇄됐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같은 자리에 다시 유대인 박물관이 문을 열었고 
베를린 시의회는 박물관 건물을 새로 지을 것을 논의했다.
 1989
년 베를린 시정부는 대대적인 새 유대인 박물관의 
디자인 공모전을 통해 다니엘리베스킨트의 디자인을 채택했다
이후 오랜 건축 기간을 거쳐 2001 9 11일에 정식으로 개관했다
.

독일 분단 시절 베를린 장벽이 있던 자리에 세워진 이 박물관은 
다소 파격적인 지그재그 형태로 건축됐다
이것은 유대인을 나타내는 다윗의 별을 왜곡시켜 놓은 모양으로 
상징성이 있다
박물관 안에는 2.5m 높이의 홀로코스트 탑(Holocaust-Turm)이 있다
춥고 어두운 공간으로 천장의 작은 틈을 통해 자연광이 들어 온다
유대인들이 학살 당한 가스실을 떠올리기 쉬운 모습이지만
실제로는 상징적 의미만을 가지고 있다
상설 전시관에는 유대인의 2천년 역사와 유대인과 독일의 
관계에 관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이 밖에 정기적으로 교체되는 특별 전시회가 열린다.

 

출처-두산백과